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1, PAGE : 34 / 99, CONNECT : 1 join login
NAME  
  산들바람 
SUBJECT  
   주인 잃은 개

오늘 보람찬 하루일을 마치고

집으로 걸어오던중

차도쪽으로 달려가는 개를 발견

목끈도 되어있고 미용상태도 나쁘지않아

얼마전 주인이 잃어버렸거나

버린개라고 생각되어서

냅다 잡았습니다.

















다시 버렸습니다. (물더군요)

어떻게 주인을 찾아줘야할지 막막해서

근처에 있는 공원에 묶어놨습니다;

마음같아선 파출소라도 데리고 가고 싶지만

물어서 (상당히 기분;X)

거기다가 견종이 시츄 (시츄 싫어함)

... 쩝.. 찝찝해요



분홍색 목끈에 고무줄장식 약간마른몸의 시츄

잃어버리신분 대연동 문화회관 산책로에

묶어놨으니 데리고 가세요


2005-05-09 09:23:25 ()
ㅅㄷㅂ  [2005-05-09 12:36:00]
광견병 감염!
유야  [2005-05-09 18:18:57]
저도 시츄...에 상당히 안좋은 기억이 있어서 시츄라면 그닥 좋은감정으로 대하기가-_-;;;; 하하하하하;
산들바람  [2005-05-10 12:22:55]
감염된건가;;;; 어쩐지 소변눌떄 한쪽다리가; (농담)
커즙통  [2005-05-13 19:15:42]
...-_-분홍색 목끈...(어째서 로리다! 라고 생각한걸까나.;)
NAME  PASS 


  976  
 당분간 북미쪽에 여행가지맙시다.

산들바람
2007/04/18    343  
  975  
 올해도 찾아온 평생의 숙적 2

산들바람
2007/04/09    353  
  974  
 없구나.. 4

산들바람
2006/12/28    382  
  973  
 절망적인 봄.. 2

산들바람
2006/04/07    267  
  972  
 눈을 감고 들어보세요

산들바람
2006/01/12    261  
  971  
 수능 잘 보시라는 뜻으로..

산들바람
2005/11/22    224  
  970  
 여전히 꿈이야기 + 근황 3

산들바람
2005/10/16    227  
  969  
 벼락맞았습니다. 3

산들바람
2005/07/04    231  
  968  
 뭔가 예전으로 돌아가는 기분. 2

산들바람
2005/06/24    249  
    
 주인 잃은 개 4

산들바람
2005/05/09    261  
  966  
 후후.. 후후후훗.. -_-v 3

산들바람
2005/05/02    252  
  965  
 여기는 경대 3

산들바람
2005/03/30    227  
  964  
 오늘은 말이죠.. 3

산들바람
2005/04/09    230  
  963  
 광고성 글을 지울때마다 느끼지만.. 1

산들바람
2005/01/20    234  
  962  
 알바생일기-자판기 커피 5잔 스트레이트 2

산들바람
2004/11/01    217  
 [1]..[31][32][33] 34 [35][36][37][38][39][40]..[9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