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2, PAGE : 34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산들바람 
SUBJECT  
   여전히 꿈이야기 + 근황

꿈에..

물고기방 알바를 하고 있었다죠..

한분이 호출을 하길래.. 가니 왠 여성분..

인터넷 어쩌구 하면서

주소를 쳐서 들어가는데..

무려 카미스미제르 였습니다..

기뻐서 "카미스분이세요?"

하니.. 들리기 시작한지 3년정도 되셨다더군요

이렇게 몇마디 대화를 하는데

이분이 반말을 하는겁니다.

"그런데 어째서 말을 놓으시는지.."

라고 하니.. "우리 동갑이잖아?"

라고 하시더군요..

여러가지를 생각해봤을때..

역시 꿈에 나온건.. 'rei' 양?

(나이에.. 알바했던곳이.. 레이양의..)

에또..

잘살고 있습니다.

현역들에 비해서 천국같은 생활을 하고있죠..

수십번의 포맷을 강행하다보니..

엠피삼들이 증발해버려서

한동안 말리스 노래들을 못듣다..

오늘 근 반년만에 들어보는군요..

찡.... 합니다..

카미스에서 살던 때가 그리워지더군요...

그때.. 그사람들.. 그노래들..

모두 건강하시죠?


2005-10-16 23:26:44 ()
카오스  [2005-10-17 09:56:41] 
넵- 건강이 무려 철철 넘칩니다~
유야  [2005-10-18 12:05:54]
저도 보름만에 한번꼴로 컴터 포맷... [털썩]
harry6740  [2005-10-22 18:09:08]
포맷하기엔 아까운 파일들이 많아서...;
NAME  PASS 


  977  
 당분간 북미쪽에 여행가지맙시다.

산들바람
2007/04/18    347  
  976  
 올해도 찾아온 평생의 숙적 2

산들바람
2007/04/09    354  
  975  
 없구나.. 4

산들바람
2006/12/28    383  
  974  
 절망적인 봄.. 2

산들바람
2006/04/07    269  
  973  
 눈을 감고 들어보세요

산들바람
2006/01/12    261  
  972  
 수능 잘 보시라는 뜻으로..

산들바람
2005/11/22    226  
    
 여전히 꿈이야기 + 근황 3

산들바람
2005/10/16    230  
  970  
 벼락맞았습니다. 3

산들바람
2005/07/04    234  
  969  
 뭔가 예전으로 돌아가는 기분. 2

산들바람
2005/06/24    251  
  968  
 주인 잃은 개 4

산들바람
2005/05/09    262  
  967  
 후후.. 후후후훗.. -_-v 3

산들바람
2005/05/02    253  
  966  
 여기는 경대 3

산들바람
2005/03/30    231  
  965  
 오늘은 말이죠.. 3

산들바람
2005/04/09    231  
  964  
 광고성 글을 지울때마다 느끼지만.. 1

산들바람
2005/01/20    236  
  963  
 알바생일기-자판기 커피 5잔 스트레이트 2

산들바람
2004/11/01    220  
 [1]..[31][32][33] 34 [35][36][37][38][39][40]..[9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