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9, PAGE : 94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littlecow 
HOMEPAGE  
   http://www.cyworld.com/littlecow
SUBJECT  
   가슴이 아파오네요...

지금...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이네요...
조금전 군대가기전에 사귀었던 아이에게 문자를 했어요...
왠지 해야할꺼같아서 했지요..
졸업축하한다는 말과함께..
그 아이는 이번에 일본에있는 대학에 합격을 해서
4월달에 일본으로 간다구 하더군요..
그 문자를 보자..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거리네요..
이제는 잊은줄 알고 지내고 있었는데..
아직 가슴은 그 아이를 생각하고 있나봐요..
일본가기전에 보고싶다고 할려고했지만...
용기가 안나서 못했어요...
그 아이를 만나면서 많은걸 알았고..
그아이와 이별하면서 많은걸 잃었지요..
잃어 버린줄만 알았던 그아이에 대한 기억이..
다시 떠오르는 이유는 뭘까요??
아직도 전 약한거 같아요...
군대 다녀오면 괜찮을꺼야..
시간이 지나면..
이랬던 생각들이..
그 아이와 만나면서 했던 말들과 똑같이 되어 가네요..
휴......
정말 바보 같지요??
뭐..
그래도 어쩔수 있나요..
남자도 이런걸..
하나의 생명이고..
그 생명이 좋아 하는 사람이 떠나갔는걸요..


2005-02-16 19:43:18 ()
김케이  [2005-02-17 14:01:25]
힘내세유-_ㅜ
옥탑방의꿈  [2005-02-24 01:29:30]
그 사람과의 이별을 인정하고 훌훌 털어버리신다면 더 멋진 사나이가 되실거라 확신합니다!
一加  [2005-02-28 09:49:25]
사랑은 어렵죠. 참.
NAME  PASS 


  84  
 ねこ와 술마시며 수다떨고싶은사람 3

ねこ
2004/09/10    335  
  83  
 갈망하는 계절..... 5

아키라
2004/06/06    335  
  82  
 백년만이에요!! 1

메르센느
2004/04/01    335  
  81  
 ㅋㅋ적잖게 당황..; 1

루나..
2004/06/06    335  
  80  
 다들 1

마리사기
2006/05/20    334  
  79  
 게시판 도배중 4

마리사기
2006/03/23    334  
  78  
 순대국밥 + 소주한병 2

요좡
2006/03/21    334  
  77  
 좋군요. 4

Lobelia
2005/06/28    334  
  76  
 간만의 근황 ㅇㅈㄹ; 1

망향
2005/06/15    334  
  75  
 주인 잃은 개 4

산들바람
2005/05/09    334  
  74  
 젠장!!!!솽!!!!꽃마차좀 타볼랬더니!!! 2

카오스
2005/04/11    334  
  73  
 으와! 6

ㅅㄷㅂ
2005/03/02    334  
  72  
 좋은 아침~~ 1

littlecow
2005/02/16    334  
  71  
 우~ 썰렁해~ 2

littlecow
2005/02/26    334  
  70  
 검색의 중요성 ... 1

Miya
2004/12/14    334  
 [1]..[91][92][93] 94 [95][96][97][98][9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