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9, PAGE : 92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littlecow 
HOMEPAGE  
   http://www.cyworld.com/littlecow
SUBJECT  
   가슴이 아파오네요...

지금...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이네요...
조금전 군대가기전에 사귀었던 아이에게 문자를 했어요...
왠지 해야할꺼같아서 했지요..
졸업축하한다는 말과함께..
그 아이는 이번에 일본에있는 대학에 합격을 해서
4월달에 일본으로 간다구 하더군요..
그 문자를 보자..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거리네요..
이제는 잊은줄 알고 지내고 있었는데..
아직 가슴은 그 아이를 생각하고 있나봐요..
일본가기전에 보고싶다고 할려고했지만...
용기가 안나서 못했어요...
그 아이를 만나면서 많은걸 알았고..
그아이와 이별하면서 많은걸 잃었지요..
잃어 버린줄만 알았던 그아이에 대한 기억이..
다시 떠오르는 이유는 뭘까요??
아직도 전 약한거 같아요...
군대 다녀오면 괜찮을꺼야..
시간이 지나면..
이랬던 생각들이..
그 아이와 만나면서 했던 말들과 똑같이 되어 가네요..
휴......
정말 바보 같지요??
뭐..
그래도 어쩔수 있나요..
남자도 이런걸..
하나의 생명이고..
그 생명이 좋아 하는 사람이 떠나갔는걸요..


2005-02-16 19:43:18 ()
김케이  [2005-02-17 14:01:25]
힘내세유-_ㅜ
옥탑방의꿈  [2005-02-24 01:29:30]
그 사람과의 이별을 인정하고 훌훌 털어버리신다면 더 멋진 사나이가 되실거라 확신합니다!
一加  [2005-02-28 09:49:25]
사랑은 어렵죠. 참.
NAME  PASS 


  114  
 이번주 토요일에..... 2

아키라
2004/06/10    337  
  113  
 놀자 1

ねこ
2006/04/07    336  
  112  
 순대국밥 + 소주한병 2

요좡
2006/03/21    336  
  111  
 노래방에 moi dix mois 음악이 없네요 !!! 2

쥬카굿
2006/02/24    336  
  110  
 오늘은 카미의 생일~ 웃흥~! 2

2006/02/01    336  
  109  
 어머 쑥쓰럽게 1

메르센느
2006/01/27    336  
  108  
 근데 모임 하긴 하는거예요? 2

마리사기
2005/09/28    336  
  107  
 지금 나에게 절실히 필요한것은.... 6

요좡
2005/07/10    336  
  106  
 꺄~~~ 6

ねこ
2005/06/20    336  
  105  
 에... 사실은 ; 6

아레
2005/05/14    336  
  104  
 생각해보면 7

마리사기
2005/04/25    336  
  103  
 봄인데...!(울먹) 2

OPQL
2005/04/05    336  
  102  
 옷걸이대조립하느라 손피부 벗겨지는줄알았음-_-.. 2

카오스
2005/03/31    336  
  101  
 이번 디르 5집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3

아오바라
2005/03/16    336  
  100  
 저 모모 음원이요... 2

lezarr
2005/03/13    336  
 [1]..[91] 92 [93][94][95][96][97][98][99]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