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6, PAGE : 91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마리사기 
SUBJECT  
   즈앙난꾸러기!!!




이사오기 전 집에서 한창 파리의연인-_-시즌때

어떤 남자가 30분간 애타게 창밖에서 "애기야!"를 외쳤던 적이 있는데

뭐 그 애기분은 결국 끝까지 안나왔던 모양이지만...-_-



버스타고 오면서 멀미에 신경질내고 있을무렵

초록색바지-_-입은남정네가 "우리 귀염둥이~"라는 톤으로 한 조그만 여성분과 대화

목소리가 커서 다들린다

거기다 진짜로 말하다 중간에 "즈앙난꾸러귀!"


이런 숫자 열...

업그레이드냐?!

하여간 요즘 아주 쌍쌍이 커플뉨아구만!



일년에 네번정도는 장염에 걸리고 두번정도 몸살감기로 앓아눕고 그러는군요

훗...병약쌀소녀 마리사기님...

환절기 몸조심하세요. 감기 겹치려고해요 저 지금-_ㅜ



2005-03-04 23:42:58 ()
Lobelia  [2005-03-04 23:46:42] 
밖에 다니면서 사람들이 하는 얘기를 들어본 기억이 감감.... (돌아다닐때 음악은 필수요소라서...)
kellevris  [2005-03-04 23:57:15]
30분간 애타게 창밖에서 "애기야!" → 뭐랄까 정말... ;;;;으엑;; 몸이 약하신가봐요 건강에 주의하세요. 뭐니뭐니해도 아픈게 제일 서러운 것 같아요;;
유야  [2005-03-05 08:40:57]
↑ㅡ닭짓과 염장샷의표본;
一加  [2005-03-05 21:42:58]
그런 사람들은 적당히 버무려 주면 됨. (음..)
ㅅㄷㅂ  [2005-03-05 22:07:53]
음 닭!
NAME  PASS 


  126  
 오랜만이요~~ 1

쉬고파S2
2006/07/12    296  
  125  
 벚꽃놀이.. 1

littlecow
2006/04/07    296  
  124  
 여기여기 붙어라~ 1

마리사기
2006/03/31    296  
  123  
 봄비 내려요 2

류재현
2006/03/28    296  
  122  
 놀자 2

마리사기
2006/03/25    296  
  121  
 어머 쑥쓰럽게 1

메르센느
2006/01/27    296  
  120  
 어머 3

ㅅㄷㅂ
2006/01/13    296  
  119  
 음...-_- 3

OPQL
2005/12/23    296  
  118  
 너무 4

ねこ
2005/12/07    296  
  117  
 최근 1

마리사기
2005/10/18    296  
  116  
 잠시 들렀음. 2

넥홍
2005/08/04    296  
  115  
 도시락을 싸들고 선유도에 산책을 1

망향
2005/07/31    296  
  114  
 지금 생각해도 3

마리사기
2005/07/27    296  
  113  
 이건...! 4

OPQL
2005/06/22    296  
  112  
 늦어부렀군요....

카오스
2005/05/30    296  
 [1].. 91 [92][93][94][95][96][97][98][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