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3, PAGE : 90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마리사기 
SUBJECT  
   봄탄다


기분이 꾸리꾸리합니다

박서방이 칠춘기래요(숫자가 왜 그렇게 뛰었냐-_-)

난 아직 만으로는 19세예염

닭안심-_-이 하트모양으로 펼쳐져서 정확히 가운데를 찢어줌

녹차 프라푸치노 몇번 마셔주니까 최소한 2주는 저녁에 천원짜리 핫도그먹게 생겼다 OTZ

일요일에 코믹갔는데 마리스회지를 질러버림. 그림은 제법 하이퀄리티. 고 2때부터 기획했던 마리스 트윈지-_-가 아직도 기획단계라는 점이 서글펐음.

요즘 자주듣는말은 "군대 안가냐" 와 "작작 좀 펴라"

난 작년까지 공익해서 군대 안가염!

...이 아니고

캬악-_-죽을래. 로 반응중.

마리링 마릿페 마리사기씨 리사<-이건 왜? 리스 <-이건 또 왜? 등등 멋대로들 부르고 있습니다.

아는 사람이 결혼해버렸는데 신부가 나랑 동갑. 임신 4개월-_- 도둑놈아.

살이 찌고있습니다.

한아언니의 2키로가 저에게 온듯해요.

제스플러스 사서 사전프로그램 넣어갖고 다닐 계획.



최근근황.


2005-04-05 18:34:37 ()
Lobelia  [2005-04-05 20:13:56] 
조금 다르지만 이쪽도 봄타는..... (응?)
한아  [2005-04-05 22:45:27]
나도 쫌.....-_-
산들바람  [2005-04-06 12:09:18]
정확히 반 보다는.. 산산조각... 찢어주세요
카오스  [2005-04-06 21:52:45]
임신4개월..음...확실이 도둑넘....
NAME  PASS 


  138  
 안녕하세요~^^; 2

무한
2006/02/04    244  
  137  
 소주란 친구 2

류재현
2005/07/24    244  
  136  
 고양이 집 나갔어요~ 2

마리사기
2005/08/30    244  
  135  
 모두가 정모할때 저는 마마님과 럿떼월드에갔다왔습니다. 2

카오스
2005/06/28    244  
  134  
 여러분의 정신적 황폐를 위해 한컷? 6

Lobelia
2005/06/25    244  
  133  
 근황 8

넥홍
2005/06/23    244  
  132  
 옷걸이대조립하느라 손피부 벗겨지는줄알았음-_-.. 2

카오스
2005/03/31    244  
  131  
 오늘은 말이죠.. 3

산들바람
2005/04/09    244  
  130  
 오우우 세종대애애애애~~~~ 4

카오스
2005/01/22    244  
  129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가시림
2005/01/09    244  
  128  
 진하야 보거라... 1

ねづ
2004/12/26    244  
  127  
 이제 슬슬 겨울이네요 5

ㅅㄷㅂ
2004/11/03    244  
  126  
 마리사기님이 보고계셔... 3

마리사기
2004/11/04    244  
  125  
 없어.. 6

산들바람
2004/09/05    244  
  124  
 당분간 핸드폰으로는 연락하지 말아주세요 3

마리사기
2004/12/22    244  
 [1]..[81][82][83][84][85][86][87][88][89] 90 ..[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