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0, PAGE : 9 / 98, CONNECT : 0 join login
NAME  
  한아 
HOMEPAGE  
   http://hanahana.compuz.com
SUBJECT  
   살벌한 꿈...............ㅜㅜ

장소는 우리집 거실과 부엌을 가르는 문턱.
꿈 속에서 저희 가족은 강아지 한마리를 기르고 있었는데요,
흰색과 검은털이 잘 어우러진 매우 귀여운 강아지였습니다.
아침이 되자마자 방에서 나와 저는 강아지를 찾는데
늘 제가 팔을 벌리면 달려와서 안기는 강아지가 그날 따라 아무런 반응이 없는겁니다.
아니, 반응이 없는게 아니라 아예 안보이는겁니다.

그와 동시에 거실 쪽에서는 저희 엄마가 눈을 하얀 붕대로 감은채로 김밥을 썰고 계셨죠.
그 때 제 발 앞에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그것은...

강아지의 몸뚱아리였습니다.
머리 부분이 날카로운 칼에 정확히 잘려나간...
눈을 붕대로 감고 김밥 써는 것에 열중하던 엄마가
강아지를 목과 몸을 잘라버린 것이었죠.
마치 고등어 조각 썰어낸 것처럼 강아지 몸이 두동강 나있는 것을 보는 순간
정말 돌아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지금도 몸이 부들부들 떨리는 무서운 꿈.
강아지가 나왔으니 개꿈인가...........ㅜㅜ


2004-03-02 08:28:43 ()
harry6740  [2004-03-02 12:15:50]
허억; 잔인하네요- 강아지도 개는 맞죠=ㅁ=(응?)
이노  [2004-03-02 17:59:07]
호.. 혹시.. 그것은 그 유명하다는 한석봉 패러디 꿈!
한아  [2004-03-02 23:15:51] 
우리집 새가 죽을 것임을 암시했던 꿈이었나봐요 으아아..ㅜㅜ
NAME  PASS 


  1350  
 꺄악 대문!! 2

한아
2004/03/18    256  
  1349  
 대략 엄했던 엠티 -_-+++ 9

한아
2004/03/10    351  
  1348  
 MT 끌려가요..-_-+++ 8

한아
2004/03/09    311  
  1347  
 1주년!!! 6

한아
2004/03/08    272  
  1346  
 이제는 폭우..;; 5

한아
2004/03/05    268  
  1345  
 눈이 눈이..-__- 6

한아
2004/03/04    318  
  1344  
 도서관 비화...-_-+++ 9

한아
2004/03/17    313  
    
 살벌한 꿈...............ㅜㅜ 3

한아
2004/03/02    301  
  1342  
 암컷이 죽어버렸어요... 5

한아
2004/03/02    272  
  1341  
 동생이 머리 감겨줬어요..-_- 9

한아
2004/02/28    360  
  1340  
 와~받아들였나봐요오~! 2

한아
2004/02/26    304  
  1339  
 비 쫄딱 맞고 왔어요..ㅜ.ㅜ 6

한아
2004/02/21    268  
  1338  
 부부 사랑 이상 없음~♡ 2

한아
2004/02/17    342  
  1337  
 악..안타까워요..ㅜㅜ 11

한아
2004/02/16    339  
  1336  
 요즘 왜 이렇게도 꿈을 자주 꾸는지ㅜㅜ 2

한아
2004/02/15    269  
 [1][2][3][4][5][6][7][8] 9 [10]..[9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