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1, PAGE : 9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nightmare 
SUBJECT  
   와하핫...무한잠수..

무한 잠수였던 제가 돌아왔습니다..ㅡ;;
뭐 기억나실이 없다고 생각하는중이지만..
지금은 점심을 멀 먹을까..
고민을 심각하게 하는중입니다..
날이 너무너무 덥죠??
더위드시지마세욥..
저처럼 됩니다..
아마도 작년 여름에 더위먹고 쓰러져서 지금 깨어난걸로 압니다만..(농담~)
쩝..;;
지금 열심히 사진구하러 다닌다는..;
가데니아 말고..
그..뭐시기..ㅡㅡ;;
공백..순간..흰피..;;
그 머냐..ㅠ_ㅠ..;
나 어제 황당한 일이 있었습니다..
열심히 오페라의 유령노래라고 흥얼거리고 있었는데..
대략..갑자기 일본어가 툭하니 튀어나오는게 아니겠습니까??
그래서..잘잘 되새겨 봤더니..;
자..장미의 성당 트랙..;;
암튼..좋다는건..므흣..ㅡ_______ㅡ(씨익)
대략..나이트 무한잠수 또 들어갑니다..//
냐하하하하!!


2004-06-05 12:55:37 ()
???  [2004-06-05 22:29:06]
흠.... 저도 현재 잠수중이였는데
리플로 종종 나타날려고 합니당~
고3의 압박이 장난이 아니군요~
카즈토  [2004-06-06 01:10:00] 
앗, 안녕하세요-
NAME  PASS 


  1351  
 으아~+_+쓸데없는상념..; 3

루나..
2004/07/07    214  
  1350  
 안녕하신가요...? 3

Yel
2004/08/21    214  
  1349  
 내가왔 5

ねこ
2004/09/09    214  
  1348  
 이런이런 2

OPQL
2004/10/31    214  
  1347  
 기쁘다! 2

OPQL
2004/11/05    214  
  1346  
 정말 간만...a 4

유레카
2005/04/19    214  
  1345  
 근황 8

넥홍
2005/06/23    214  
  1344  
 마리님도 인명록 샘플 3

마리사기
2005/07/09    214  
  1343  
 지금 나에게 절실히 필요한 것은.... 3

마리사기
2005/07/13    214  
  1342  
 도시락을 싸들고 선유도에 산책을 1

망향
2005/07/31    214  
  1341  
 새해 복 많이들 받으셔요 1

마리사기
2006/01/28    214  
    
 와하핫...무한잠수.. 2

nightmare
2004/06/05    215  
  1339  
 오늘은 비 엄청오네요~

알카드
2004/07/16    215  
  1338  
 요즘은... 2

love
2004/08/30    215  
  1337  
 밑에 큐엘님에 동감 5

2004/10/31    215  
 [1][2][3][4][5][6][7][8] 9 [10]..[9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