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5, PAGE : 76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muse 
SUBJECT  
   생존신고 하러 왔습니다!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카미스님도 여전히 잘 지내시죠?

밤늦게 일하면서 말리스 미제르 듣다가 오랜만에 생각나서 들렀습니다....
카미스 미제르는 살다가 힘들고 지칠때 들러서 옛추억 돌아보고 가는 그런 장소가 되었군요...

주로.. 예전에 쓴 글들을 다시 읽고 오그라든 손발을 펴는데 시간을 보냅니다만...

주말 정팅때 모여서 복작복작 즐거웠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언니 오빠들과 매주말 채팅하며 꺄르륵 거리던 중학생은 세상의 쓴맛 단맛을 다 보고 삶에 찌든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ㅎㅎ

시간 가는거 너무 빨라여.....  

올해 다들 힘드실텐데 힘내고 다함께 살아남아보아여!

조만간 또 들르겠습니다!



2020-10-07 00:17:43 ()
  [2020-10-07 21:29:46] 
정말 반가운 뮤즈님. 중딩때부터(?) 오셨던거 같은데 지금은 나이가...(생략) 저도 이미 나이가...(삭제)
다 그런거죠 뭐. 지금 무릎저주파 치료기를 테스트하며 즐거워 하는 중. 참고로 연골은 아직 멀쩡한데 공짜로 생겨서...
마계왕광자  [2020-10-19 16:53:24]
어서오세요!!!
산들바람  [2022-04-04 20:45:10]
토요일밤 9시였던가요? 정팅의 추억 ㅠ
NAME  PASS 


  350  
 죽겠음... 2

OPQL
2004/12/04    312  
  349  
 기쁘다! 2

OPQL
2004/11/05    324  
  348  
 이런이런 2

OPQL
2004/10/31    309  
  347  
 기쁘다! 6

OPQL
2004/08/06    337  
  346  
 오늘저녁>_< 4

OPQL
2004/06/20    309  
  345  
 즈키랑 데이트 8

OPQL
2004/02/27    461  
  344  
 최근 버닝인물>_< 7

OPQL
2004/02/23    565  
  343  
 음, 여전하네요. 3

OPQL
2007/05/14    510  
  342  
 와하핫...무한잠수.. 2

nightmare
2004/06/05    310  
  341  
 여기가 아직도 있군여... ㅎㄷㄷ 4

MysticEyes
2010/08/13    628  
    
 생존신고 하러 왔습니다! 3

muse
2020/10/07    371  
  339  
 늦었지만 새해인사 드려요! 2

muse
2013/01/25    446  
  338  
 너무 오랜만이예요 ㅠㅠㅠㅠ 3

muse
2008/12/19    360  
  337  
 regret 6

muse
2006/06/30    691  
  336  
 모두들 안녕하십니까//ㅅ/ 7

muse
2006/05/18    402  
 [1]..[71][72][73][74][75] 76 [77][78][79][80]..[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