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5, PAGE : 4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마리사기 
SUBJECT  
   즈앙난꾸러기!!!




이사오기 전 집에서 한창 파리의연인-_-시즌때

어떤 남자가 30분간 애타게 창밖에서 "애기야!"를 외쳤던 적이 있는데

뭐 그 애기분은 결국 끝까지 안나왔던 모양이지만...-_-



버스타고 오면서 멀미에 신경질내고 있을무렵

초록색바지-_-입은남정네가 "우리 귀염둥이~"라는 톤으로 한 조그만 여성분과 대화

목소리가 커서 다들린다

거기다 진짜로 말하다 중간에 "즈앙난꾸러귀!"


이런 숫자 열...

업그레이드냐?!

하여간 요즘 아주 쌍쌍이 커플뉨아구만!



일년에 네번정도는 장염에 걸리고 두번정도 몸살감기로 앓아눕고 그러는군요

훗...병약쌀소녀 마리사기님...

환절기 몸조심하세요. 감기 겹치려고해요 저 지금-_ㅜ



2005-03-04 23:42:58 ()
Lobelia  [2005-03-04 23:46:42] 
밖에 다니면서 사람들이 하는 얘기를 들어본 기억이 감감.... (돌아다닐때 음악은 필수요소라서...)
kellevris  [2005-03-04 23:57:15]
30분간 애타게 창밖에서 "애기야!" → 뭐랄까 정말... ;;;;으엑;; 몸이 약하신가봐요 건강에 주의하세요. 뭐니뭐니해도 아픈게 제일 서러운 것 같아요;;
유야  [2005-03-05 08:40:57]
↑ㅡ닭짓과 염장샷의표본;
一加  [2005-03-05 21:42:58]
그런 사람들은 적당히 버무려 주면 됨. (음..)
ㅅㄷㅂ  [2005-03-05 22:07:53]
음 닭!
NAME  PASS 


  1430  
 부들부들 떨리는 손으로..;ㅠ_ㅠ 1

LUSAPI
2005/03/05    290  
  1429  
 오늘은 말이죠.. 3

산들바람
2005/04/09    290  
  1428  
 스트로베리 티 5

OPQL
2005/03/21    290  
  1427  
 굳모닝~ 4

ㅅㄷㅂ
2005/03/26    290  
  1426  
 에... 사실은 ; 6

아레
2005/05/14    290  
  1425  
 이런 CAD... 2

ㅇㅉ
2005/06/20    290  
  1424  
 아하하 3

mizki
2005/06/20    290  
  1423  
 새벽 1시16분? 5

요장
2005/06/24    290  
  1422  
 안쓸라 그랬는데.. 5

OPQL
2005/06/28    290  
  1421  
 도시락을 싸들고 선유도에 산책을 1

망향
2005/07/31    290  
  1420  
 음...-_-/ 나름대로 복귀인가요? 7

이루미(Irumi)
2005/09/08    290  
  1419  
 잠깐! 이글좀 보고가. 어.. 가지말고 보고가라니까 5

넥홍
2005/10/12    290  
  1418  
 음...-_- 3

OPQL
2005/12/23    290  
  1417  
 나이가 들어가는듯하다... 4

ねこ
2006/03/23    290  
  1416  
 게시판 도배중 4

마리사기
2006/03/23    290  
 [1][2][3] 4 [5][6][7][8][9][10]..[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