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3, PAGE : 28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한아 
HOMEPAGE  
   http://hanahana.compuz.com
SUBJECT  
   살벌한 꿈...............ㅜㅜ

장소는 우리집 거실과 부엌을 가르는 문턱.
꿈 속에서 저희 가족은 강아지 한마리를 기르고 있었는데요,
흰색과 검은털이 잘 어우러진 매우 귀여운 강아지였습니다.
아침이 되자마자 방에서 나와 저는 강아지를 찾는데
늘 제가 팔을 벌리면 달려와서 안기는 강아지가 그날 따라 아무런 반응이 없는겁니다.
아니, 반응이 없는게 아니라 아예 안보이는겁니다.

그와 동시에 거실 쪽에서는 저희 엄마가 눈을 하얀 붕대로 감은채로 김밥을 썰고 계셨죠.
그 때 제 발 앞에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그것은...

강아지의 몸뚱아리였습니다.
머리 부분이 날카로운 칼에 정확히 잘려나간...
눈을 붕대로 감고 김밥 써는 것에 열중하던 엄마가
강아지를 목과 몸을 잘라버린 것이었죠.
마치 고등어 조각 썰어낸 것처럼 강아지 몸이 두동강 나있는 것을 보는 순간
정말 돌아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지금도 몸이 부들부들 떨리는 무서운 꿈.
강아지가 나왔으니 개꿈인가...........ㅜㅜ


2004-03-02 08:28:43 ()
harry6740  [2004-03-02 12:15:50]
허억; 잔인하네요- 강아지도 개는 맞죠=ㅁ=(응?)
이노  [2004-03-02 17:59:07]
호.. 혹시.. 그것은 그 유명하다는 한석봉 패러디 꿈!
한아  [2004-03-02 23:15:51] 
우리집 새가 죽을 것임을 암시했던 꿈이었나봐요 으아아..ㅜㅜ
NAME  PASS 


  1068  
 드레스 결정했음..우힛 8

한아
2004/08/13    383  
  1067  
 아싸리~ 모모2집 듣고있습니다~! 5

deep swamp
2004/07/22    383  
  1066  
 하아 2

마리사기
2006/06/03    382  
  1065  
  브라스토 해산! 5

오스칼
2004/04/02    382  
  1064  
 시이나링고씨랑 나나 1

사야
2004/03/23    382  
  1063  
 1주년!!! 6

한아
2004/03/08    382  
  1062  
 혼란스러워요... 4

con
2005/05/03    381  
  1061  
 힘들어~~ 4

littlecow
2005/03/02    380  
  1060  
 모모 앨범은 구하기 쉬운데 말이지.. 5

sakul2묘련
2004/07/16    380  
  1059  
 흠... 간단한 질문이요~ 2

???
2004/05/02    379  
  1058  
 마나사마~

파란색피-_-;;;
2004/03/19    379  
  1057  
 엇.. 즐찾에 추가된거 보고 간만에 들어와봅니다; 1

???
2012/01/19    377  
  1056  
 R사부의 전언이오 9

sxxxx
2004/10/18    377  
  1055  
 이런 씨박 -_- 7

산들바람
2004/02/28    377  
  1054  
 클라하 솔로.. 2

kasa
2004/12/14    376  
 [1]..[21][22][23][24][25][26][27] 28 [29][30]..[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