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6, PAGE : 21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한아 
HOMEPAGE  
   http://hanahana.compuz.com
SUBJECT  
   살벌한 꿈...............ㅜㅜ

장소는 우리집 거실과 부엌을 가르는 문턱.
꿈 속에서 저희 가족은 강아지 한마리를 기르고 있었는데요,
흰색과 검은털이 잘 어우러진 매우 귀여운 강아지였습니다.
아침이 되자마자 방에서 나와 저는 강아지를 찾는데
늘 제가 팔을 벌리면 달려와서 안기는 강아지가 그날 따라 아무런 반응이 없는겁니다.
아니, 반응이 없는게 아니라 아예 안보이는겁니다.

그와 동시에 거실 쪽에서는 저희 엄마가 눈을 하얀 붕대로 감은채로 김밥을 썰고 계셨죠.
그 때 제 발 앞에 놓여있는 것을 발견했는데 그것은...

강아지의 몸뚱아리였습니다.
머리 부분이 날카로운 칼에 정확히 잘려나간...
눈을 붕대로 감고 김밥 써는 것에 열중하던 엄마가
강아지를 목과 몸을 잘라버린 것이었죠.
마치 고등어 조각 썰어낸 것처럼 강아지 몸이 두동강 나있는 것을 보는 순간
정말 돌아버리는 줄 알았습니다.

지금도 몸이 부들부들 떨리는 무서운 꿈.
강아지가 나왔으니 개꿈인가...........ㅜㅜ


2004-03-02 08:28:43 ()
harry6740  [2004-03-02 12:15:50]
허억; 잔인하네요- 강아지도 개는 맞죠=ㅁ=(응?)
이노  [2004-03-02 17:59:07]
호.. 혹시.. 그것은 그 유명하다는 한석봉 패러디 꿈!
한아  [2004-03-02 23:15:51] 
우리집 새가 죽을 것임을 암시했던 꿈이었나봐요 으아아..ㅜㅜ
NAME  PASS 


  1176  
 marchen 이 듣고 싶습니다... 2

클라하♡
2004/03/30    503  
  1175  
 마리스 3명이... 2

배상궁
2014/10/15    500  
  1174  
 오랜만에 한마디! 5

一加
2005/07/23    500  
  1173  
 요즘 왜 이렇게도 꿈을 자주 꾸는지ㅜㅜ 2

한아
2004/02/15    500  
  1172  
 kamis mizer의 사진이 작동합니까? 3

e
2020/04/13    499  
  1171  
 요즘은 라크리마를 다시

산들바람
2010/08/28    499  
  1170  
 안녕하시와요+_+ 5

스낙호
2008/07/24    499  
  1169  
 -ㅁ-.. 사진이 안뜨더구려.. 5

산들바람
2004/03/14    499  
  1168  
 음, 여전하네요. 3

OPQL
2007/05/14    499  
  1167  
 쥬카!!!그만살쪄도되거든!! 7

카오스
2005/04/08    498  
  1166  
 추억이 방울방울 올망졸망 몰랑몰랑말캉말캉? 5

일가
2006/04/15    497  
  1165  
 1월20일 m.net에서 각트상 특집한다는군요~ 6

가시림
2005/01/09    497  
  1164  
 [선갱] 오티 갔다온 후유증.. 4

피신드롬
2004/02/23    497  
  1163  
 음악, 일상 4

류사부
2006/11/28    496  
  1162  
 헉!! 이제 알았어요 3

메르군
2004/02/26    496  
 [1].. 21 [22][23][24][25][26][27][28][29][30]..[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