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6, PAGE : 2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마리사기 
SUBJECT  
   오늘 이사했습니다




불행이 꽃이라면 우리는 무르익은 봄에 떨어졌음이 분명하다...



죽음이라는 개념이 존재의 부정을 의미한다면 어째서 죽은 바퀴벌레는 인간이 치워야 하는가.

저는 하루종일 이 문제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창틀을 닦고 있는데 (PB1을 부어가며) 죽은 벌레가 튀어나오더군요. 창틈에서...

싱크대 쪽 창문에는 번데기 허물이 남아있었습니다.

벌레라는 이름이 붙는 모든 것을 싫어하는 저로서는 거의 지옥이었습니다.


어쨌든 다시 언덕 위로 돌아왔습니다...


2004-11-19 15:53:59 ()
산들바람  [2004-11-23 22:29:32]
죽은벌레라.... 셀?!
NAME  PASS 


  1461  
 이런 CAD... 2

ㅇㅉ
2005/06/20    293  
  1460  
 벼락맞았습니다. 3

산들바람
2005/07/04    293  
  1459  
 다들 1

마리사기
2006/05/20    293  
  1458  
 오랜만에 글.. 4

망향
2004/11/03    294  
  1457  
 오늘은 말이죠.. 3

산들바람
2005/04/09    294  
  1456  
 시밥바들아 7

넥홍
2005/06/28    294  
  1455  
 가위바위보 6

넥홍
2005/08/14    294  
  1454  
 안녕하세요 3

Ricycury
2004/05/02    295  
  1453  
 그래...아무렇게나 불러라... 3

마리사기
2004/07/02    295  
  1452  
 서,서울에서.. 2

카즈토
2004/07/26    295  
  1451  
 누군가가 말한 아주 고민되는 토론 주제... 6

마리사기
2004/07/30    295  
  1450  
 첫 알바비 받았다..;ㅅ; 2

로리양
2004/07/31    295  
  1449  
 꾸..꿈에 ㅁㅈ양이...+_+ 5

로리양
2004/08/04    295  
  1448  
 이틀동안 4

마리사기
2004/11/01    295  
  1447  
 무척이나 오랜만입니다. 2

에비지지
2004/12/07    295  
 [1] 2 [3][4][5][6][7][8][9][10]..[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