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6, PAGE : 14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littlecow 
HOMEPAGE  
   http://www.cyworld.com/littlecow
SUBJECT  
   가슴이 아파오네요...

지금...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이네요...
조금전 군대가기전에 사귀었던 아이에게 문자를 했어요...
왠지 해야할꺼같아서 했지요..
졸업축하한다는 말과함께..
그 아이는 이번에 일본에있는 대학에 합격을 해서
4월달에 일본으로 간다구 하더군요..
그 문자를 보자..
가슴이 아프고.. 눈물이 글썽거리네요..
이제는 잊은줄 알고 지내고 있었는데..
아직 가슴은 그 아이를 생각하고 있나봐요..
일본가기전에 보고싶다고 할려고했지만...
용기가 안나서 못했어요...
그 아이를 만나면서 많은걸 알았고..
그아이와 이별하면서 많은걸 잃었지요..
잃어 버린줄만 알았던 그아이에 대한 기억이..
다시 떠오르는 이유는 뭘까요??
아직도 전 약한거 같아요...
군대 다녀오면 괜찮을꺼야..
시간이 지나면..
이랬던 생각들이..
그 아이와 만나면서 했던 말들과 똑같이 되어 가네요..
휴......
정말 바보 같지요??
뭐..
그래도 어쩔수 있나요..
남자도 이런걸..
하나의 생명이고..
그 생명이 좋아 하는 사람이 떠나갔는걸요..


2005-02-16 19:43:18 ()
김케이  [2005-02-17 14:01:25]
힘내세유-_ㅜ
옥탑방의꿈  [2005-02-24 01:29:30]
그 사람과의 이별을 인정하고 훌훌 털어버리신다면 더 멋진 사나이가 되실거라 확신합니다!
一加  [2005-02-28 09:49:25]
사랑은 어렵죠. 참.
NAME  PASS 


  1281  
 언니 컴백했단 소문.. 2

가아루
2004/11/16    296  
  1280  
 엉엉..ㅠㅁㅠ 4

로리양
2004/10/25    296  
  1279  
 이런이런 2

OPQL
2004/10/31    296  
  1278  
 심심해서 4

ねこ
2004/11/01    296  
  1277  
 님두롸 1

ㅅㄷㅂ
2004/11/10    296  
  1276  
 심심할때 할만한 중독성게임 - _ - / 원츄 1

miho711
2004/11/09    296  
  1275  
 망향인데요.닉넴 바꿀라고요. 1

망향
2004/11/15    296  
  1274  
 결국은 2

마리사기
2004/12/01    296  
  1273  
 저기요!! 질문이 있습니다!! 3

옥탑방의꿈
2004/12/30    296  
  1272  
 안녕하세요 ^^ 6

동경
2005/02/05    296  
  1271  
 인간내면의 쉐도우 (보고 놀라지마셈) 1

samsung
2005/01/26    296  
  1270  
 정말 오랜만입니다...^^;; 6

엘리자베스
2005/01/14    296  
  1269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5

ㅅㄷㅂ
2005/01/22    296  
  1268  
 암울한 나날들 6

samsung
2005/01/21    296  
  1267  
 우~ 썰렁해~ 2

littlecow
2005/02/26    296  
 [1]..[11][12][13] 14 [15][16][17][18][19][20]..[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