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4, PAGE : 12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muse 
SUBJECT  
   생존신고 하러 왔습니다!

여러분 잘 지내고 계신가요!

카미스님도 여전히 잘 지내시죠?

밤늦게 일하면서 말리스 미제르 듣다가 오랜만에 생각나서 들렀습니다....
카미스 미제르는 살다가 힘들고 지칠때 들러서 옛추억 돌아보고 가는 그런 장소가 되었군요...

주로.. 예전에 쓴 글들을 다시 읽고 오그라든 손발을 펴는데 시간을 보냅니다만...

주말 정팅때 모여서 복작복작 즐거웠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언니 오빠들과 매주말 채팅하며 꺄르륵 거리던 중학생은 세상의 쓴맛 단맛을 다 보고 삶에 찌든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ㅎㅎ

시간 가는거 너무 빨라여.....  

올해 다들 힘드실텐데 힘내고 다함께 살아남아보아여!

조만간 또 들르겠습니다!



2020-10-07 00:17:43 ()
  [2020-10-07 21:29:46] 
정말 반가운 뮤즈님. 중딩때부터(?) 오셨던거 같은데 지금은 나이가...(생략) 저도 이미 나이가...(삭제)
다 그런거죠 뭐. 지금 무릎저주파 치료기를 테스트하며 즐거워 하는 중. 참고로 연골은 아직 멀쩡한데 공짜로 생겨서...
마계왕광자  [2020-10-19 16:53:24]
어서오세요!!!
산들바람  [2022-04-04 20:45:10]
토요일밤 9시였던가요? 정팅의 추억 ㅠ
NAME  PASS 


  1309  
 기말고사 성적... -_- 3

로리양
2004/07/02    289  
  1308  
 아아..알바 개시인겁니다;ㅁ; 4

reiana23
2004/06/28    289  
  1307  
 이런 공연이 있습니다, 갈 사람? 4

시각장애인
2004/07/26    289  
  1306  
 역시 차회예고 히히히 1

kozi
2004/08/12    289  
  1305  
 친구들이 나 빼놓고 여행 갔어-_- 5

마리사기
2004/08/17    289  
  1304  
 네코 언.니.랑 데이트했다!!! >ㅅ< 4

로리양
2004/09/13    289  
  1303  
 마리사기님이 보고계셔... 3

마리사기
2004/11/04    289  
  1302  
 카미스님.. 6

로리양
2004/10/08    289  
  1301  
 기쁘다! 2

OPQL
2004/11/05    289  
  1300  
 안녕하세요 ^^ 오늘 처음 10

장미보다 안개
2004/11/05    289  
  1299  
 결국은 2

마리사기
2004/12/01    289  
  1298  
 내 머리 돌려놔...; 3

love
2004/12/11    289  
  1297  
 졸업 3

커즙통
2005/02/16    289  
  1296  
 가슴이 아파오네요... 3

littlecow
2005/02/16    289  
  1295  
 으와! 6

ㅅㄷㅂ
2005/03/02    289  
 [1]..[11] 12 [13][14][15][16][17][18][19][20]..[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