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5, PAGE : 10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Lobelia 
SUBJECT  
   역시 네임벨류란것...은....

좋은것이로군요.


아.... 바다를 보고왔습니다.
사람은 별로 안많더군요.
평일 낮이어서 그런탓도 있겠지만 여러가지로 날씨도 안좋았달까...
지하철을 나오자마자 흐린 하늘에서 눈꽃이 살랑살랑 내려왔습니다만..
잠시있으니 햇볓이 비춰버리더군요.

정상회의장으로 사용되었던 건물도 들어가 봤습니다.
들어가는데 뜬금없이 '표 확인하겠습니다' 하는 바람에 잠시 경직.
그냥 들여보내주더군요. (그말인 즉 표도 공짜라는 말일까요?)
볼건 없더군요. 경치가 좋았다는 것 정도일까 그외에는 그냥 그랬습니다.

오는길에 히라노씨의 문명의 우울도 사고...

역시 바다는 혼자가야 ... (그러고보면 누군가와 같이가본 기억도 없군요. 어째서??)


2005-12-22 21:53:27 ()
산들바람  [2005-12-25 16:16:00]
혼자 여행을 가 버릇하면 확실히 강해지죠.
NAME  PASS 


  1340  
 안녕하세요^^ 3

love
2004/07/04    291  
  1339  
 와아아 오랫만이에요~ 2

달콤양づ_-
2004/07/12    291  
  1338  
 아쌍-_-삼수를 하란거냐... 8

마리사기
2005/02/03    291  
  1337  
 드뎌 받았습니다 ㅋㅋㅋㅋ 1

모래밭
2004/07/24    291  
  1336  
 서,서울에서.. 2

카즈토
2004/07/26    291  
  1335  
 누군가가 말한 아주 고민되는 토론 주제... 6

마리사기
2004/07/30    291  
  1334  
 꾸..꿈에 ㅁㅈ양이...+_+ 5

로리양
2004/08/04    291  
  1333  
 저도 차회예고;ㅁ; 1

아레
2004/08/10    291  
  1332  
 역시 차회예고 히히히 1

kozi
2004/08/12    291  
  1331  
 심심해서.. 과거의 나를 살펴보았다. 6

R사부
2004/08/27    291  
  1330  
 그러니까 100년만에.. 5

가아루
2004/09/13    291  
  1329  
 간만에 와서. 3

요좡
2004/11/02    291  
  1328  
 마리사기님이 보고계셔... 3

마리사기
2004/11/04    291  
  1327  
 요즘 버닝중인 사람.. 1

로리양
2004/10/20    291  
  1326  
 언니 컴백했단 소문.. 2

가아루
2004/11/16    291  
 [1][2][3][4][5][6][7][8][9] 10 ..[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