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4, PAGE : 1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Rimbaud 
SUBJECT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제 곧 사월이고 벚꽃도 피기 시작했는데 아직 여긴 새해 첫 글이 없어 한겨울인 것 같아 인사해요.

문득 생각이 나서 들렀는데 제일 최근에 글 남긴 게 무려 10년 전이네요. 심지어 그때 여길 알게 된 지 10년이란 글을 썼네요.

분명 같은 10년인데 훨씬 더 짧게 느껴지는 것은 그만큼 나이를 먹은 탓이겠죠.

저는 20년 전에 처음 만난 사람과 10년 전에 결혼해서 지금은 아이가 초등학생이 됐네요. 그 시간 동안 변함없는 모습으로 남아있는 여기가 참 신기하기도 하고 그립기도 하고 그러네요.

한 해 한 해 지날 수록 점점 기억이 흐릿해지고 바래어 가는데 여기에 오면 조금은 선명해지는 것 같아요.

제가 알지 못하는 곳에서 다들 잘 지내시죠? 저는 잘 지냅니다.


2022-03-28 11:44:26 ()
  [2022-03-30 08:05:44] 
랭보님 오랜만이에요. 올해의 첫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긴 세월의 추억이 이 글 한편에 다 담겨진 느낌이라 뭔가 뭉클하네요. 언제까지가 될지는 몰라도 저도 방문자의 느낌으로 머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잘 지내요~
마계왕광저  [2022-05-15 20:14:39]
우리딸은 아직7살 ㅠㅠㅠㅠ
NAME  PASS 


  1474  
비밀글입니다 카미스님~~~ 부탁이 있습니다!!;;; 1

Ju-rie
2004/02/24    5  
  1473  
 올해가 벌써 끝나가네요 1

땅꼬마
2021/12/06    6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Rimbaud
2022/03/28    75  
  1471  
 Merry Christmas 1

땅꼬마
2021/12/25    96  
  1470  
 링크 페이지..갱신..??;; 2

로리양
2004/12/10    225  
  1469  
 오늘 막내이모 결혼식 이었어요,,ㅋ 2

고양고양이
2004/10/31    231  
  1468  
 소인 이만 물러나겠습니다. 2

산들바람
2004/11/28    232  
  1467  
 다들 6

ねこ
2004/11/02    233  
  1466  
 음....오늘면접을보고왓는대요;; 3

래모나둑겅이
2004/10/30    234  
  1465  
 와 여기가 살아있다니 2

로직
2020/08/06    235  
  1464  
 생존신고 하러 왔습니다! 3

muse
2020/10/07    235  
  1463  
 오래간만이에요-_- 5

김케이
2005/06/14    238  
  1462  
 오랜만에 글.. 4

망향
2004/11/03    244  
  1461  
 아흑 1

마리사기
2005/11/24    245  
  1460  
 이런! 3

루나..
2004/09/25    248  
  1 [2][3][4][5][6][7][8][9][10]..[9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