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지난 게시판보기

TOTAL : 1476, PAGE : 1 / 99, CONNECT : 0 join login
NAME  
  꺄아아아 
SUBJECT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카미스 미제르를 처음 찾았던 게 2001년이었는데 벌써 2023년이 되었네요.
오늘처럼 어쩌다 문득 생각나는 날이 있어서 들어오면 옛날 모습 그대로 있어서 '여기 아직도 그대로 있구나!' 하고 매번 감탄하고요.

'열여섯 살에 들은 음악이 그 사람의 인생을 결정한다'라는 말을 들은 적 있어요.
정말 딱 그 무렵에 들었던 말리스 미제르의 음악이 그 나이의 저를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어 지금에 이르게 된 것 같아요.

이곳에 올라와 있는 잡지 인터뷰를 프린트해서 갖고 다니며 찬찬히 읽어보던 기억이 생생한데, 그게 벌써 20년도 더 전의 일이라니!
그런데 한편으로는 그렇게 시간이 많이 지났다는 걸 잘 실감하지 못하겠어요.

그때 같은 반 친구도 말리스 미제르 팬이었고, 그 친구의 동생도 여기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분(?)이라 아직도 닉네임이 기억나요.

이른 아침부터 감상에 젖어서 두서없이 적었는데,
가장 하고 싶은 말은 이 공간을 옛 모습 그대로 남겨주신 카미스 님께 감사드린다는 말이었어요.
추억의 장소가 그대로 남아 있다는 건 정말 기쁘네요.

왠지 쑥스러워서,
나중에 이 글은 지울 수도 있지만,
그래도 지금은 감사하는 마음을 꼭 전하고 싶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세요!



2023-01-15 07:07:12 ()
  [2023-01-15 09:50:06] 
올해 첫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에게도 이곳은 처음으로 만들어 본 홈페이지이라서 엉망이긴하지만 유지하고있어요. 올해 5월에 마니사마가 또 내한하신다던데 참가하시는 분들의 후기를 벌써부터 기대중이에요.
NAME  PASS 


    
 안녕하세요. 1

꺄아아아
2023/01/15    28  
  1475  
 오랜만에 또 왔어요 1

천재나옹이
2022/12/04    43  
  14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Rimbaud
2022/03/28    217  
  1473  
 Merry Christmas 1

땅꼬마
2021/12/25    230  
  1472  
 올해가 벌써 끝나가네요 1

땅꼬마
2021/12/06    167  
  1471  
 다들 잘 지내나요? 3

산들바람
2021/06/25    375  
  1470  
 지금쯤 써야 백명은 봄 2

마계왕광자
2020/11/25    415  
  1469  
 생존신고 하러 왔습니다! 3

muse
2020/10/07    354  
  1468  
 세상에...너무 오랜만이에요ㅠㅠ 3

fanatic레이디
2020/08/15    424  
  1467  
 와 여기가 살아있다니 2

로직
2020/08/06    367  
  1466  
 kamis mizer의 사진이 작동합니까? 3

e
2020/04/13    513  
  1465  
 세상에 여기가 아직 살아있었네요 3

메르센느rebirth
2020/01/14    407  
  1464  
 마나사마내한-모아띠에바로크콜라보티파티 4

마계왕광자
2019/11/20    433  
  1463  
 마나사마 내한하시네요....!★ 5

셧흐
2019/10/08    453  
  1462  
 8월10일 사인회 후기! 3

고딕로맨스
2019/08/12    475  
  1 [2][3][4][5][6][7][8][9][10]..[9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