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새게시판으로 가기

TOTAL : 10581, PAGE : 8 / 706, CONNECT : 0 join login
NAME  
  望鄕 
SUBJECT  
   -_ -어이없음

"손버릇 나쁘다"며 초등학생 딸 손가락 자른 50대 아버지  

"흉악범보다 무서운 아버지." 손버릇이 나쁘다는 이유로 초등학생 딸의 손가락을 자른 비정의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22일 딸의 손가락을 자른 혐의로 한모씨(53·농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3월31일 오후 8시께 소주 3잔을 마시고 자신의 집 거실에서 초등학교 5학년인 딸의 왼쪽 손가락을 칼로 절단했다.

딸이 저금통에서 1,000원을 빼갔다는 이유였다.

한씨는 경찰에서 "딸이 저금통에서 1,000원씩 자주 빼갔다.

이로 인해 딸이 생후 8개월 때 나와 재혼한 오모씨(47·여)와 잦은 말다툼을 벌여 왔고, 이날도 부인으로부터 심한 욕설을 들어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한씨는 딸의 손을 도마에 올려놓고 칼로 내리쳐 왼쪽 손가락 2마디를 절단했다.

손가락이 잘린 딸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봉합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손가락이 제 기능을 다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로 손이 망가진 상태다.

한편 재혼을 하지 않은 채 광주에 살고 있는 생모 이모씨(47)는 이 사실을 알고 딸을 자신이 맡겠다며 데리고가 현재 전학 수속을 밟고 있다.




덧. 자라나는 꼬맹이들이 걱정이다 -_ -.
     이런세상에서 참으로 해맑게
     살아갈수 있을까!




2003-05-24 09:30:34 ()
가다르시스  [2003-05-24 10:50:40] 
....불쌍해........
tymmi  [2003-05-24 14:24:24]
이런.. ㅜㅜ
카즈토  [2003-05-24 14:36:07] 
오늘 학교에서.. 그 이야기를 듣고 울었다죠....(제친구가 손가락을 들며... 싹둑! 이라는 말을..해..서요...)
harry6740  [2003-05-24 17:00:41]
이것이야말로 가치전도현상 이로구나!!!(도덕시간에 배운걸 써먹다니-_-)
오스칼  [2003-05-24 21:11:31]
제정신인가?
산들바람  [2003-05-24 23:27:32] 
한모씨.. 인생은 끝났군..
NAME  PASS 


  10476  
 -------로모카메라루 찍은 사진3*^^*----------------------------... 2

nakata
2002/01/18    207  
  10475  
 -.- 실종됀 보야지 찾았음. 7

au revoir+
2002/04/18    206  
  10474  
 -0-;;너무 오래간 만인걸요 1

절대마나
2002/03/16    113  
  10473  
 -Kaito-님의 질문글은 질문/답변란으로 이동했습니다. 2

2003/05/15    210  
    
 -_ -어이없음 6

望鄕
2003/05/24    206  
  10471  
 -_- 3

ㅁㅈ
2003/01/23    206  
  10470  
 -_- 5

revoir
2002/12/23    196  
  10469  
 -_- 16

참치
2002/11/23    190  
  10468  
 -_- 7

참치
2002/10/28    195  
  10467  
 -_- 8

무죠
2002/09/16    198  
  10466  
 -_-

Rimbaud
2002/09/08    200  
  10465  
 -_- 6

무죠
2002/09/02    192  
  10464  
 -_- 3

ああ,無情
2002/08/29    188  
  10463  
 -_- 4

mizki
2002/04/13    181  
  10462  
 -_- 1

mizki
2002/03/29    245  
 [1][2][3][4][5][6][7] 8 [9][10]..[70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