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새게시판으로 가기

TOTAL : 10581, PAGE : 705 / 706, CONNECT : 0 join login
NAME  
  littlecow 
SUBJECT  
   無

상당히 오래간만에 오는군여....
요즘 왠지 감정의 기복이 심하구...
몸도 이상하고...
예전 같지 않은 이런 일들..
오래 간만에 누군가를 만날까해도 다들 바쁘고..
자기들이 필요할때는 찻으면서 정작 내가 필요 할때는 주위에 없는 친구들..
왠지 술한잔이 생각나는군요...
혼자 쓸쓸하게 술이나 먹으러 가볼까요..
보고싶은 사람을 보지 못하고 그냥 지내야 한다는것은 힘든 일이지요...
그렇지만 잠시라도 볼때의 기뿜은 어느 그 무엇을 할때보다 행복하지요...
떠나야 할때의 아쉬움은 말로 표현할수없고...
왠지 힘들날의 궁상이었습니다..;;


2002-06-07 23:33:32 ()
あけ  [2002-06-08 08:29:51]
간만이군요.. 뭐, 친구들이란 그런 것이지요.. 기대를 안하는 편이..
시각&청각방  [2002-06-08 01:27:53]
+ㅁ+;;; 왜...왠지... 저 먼 곳의 어른이 되신 듯....ㅡㅅㅡa 에잉에잉]▽[)~ 자 쭈욱~ 들이키면서..훗...
au revoir+  [2002-06-08 01:03:30]
반갑군요!
산들바람  [2002-06-08 00:33:14]
아.. 술이라면.. 이모집.. 서면 이모집... 으로 오시길.. (- 3-) 이모~ 쭙쭙
Rimbaud  [2002-06-08 00:19:59]
저도 술이라도 먹고싶군요. 요즘은..
snako  [2002-06-07 23:54:00]
^_^ 힘내!
mizki  [2002-06-07 23:53:43]
언제나, 힘내요^^ 항상 기도 하고 있겠습니다.
유레카  [2002-06-07 23:36:32]
오랫만이야+_+)/ 힘든일 많은가보군..11힘내공+_+나중에 콜라라도 한잔-_-;;;
NAME  PASS 


    
  8

littlecow
2002/06/07    209  
  20  
  4

littlecow
2002/03/24    210  
  19  
 無情의百問百答 2

ああ,無情
2002/07/30    214  
  18  
 僕≠僕 5

디에므어리이
2003/01/16    235  
  17  
 死ねばいい 3

littlecow
2002/10/17    167  
  16  
 生日 12

카즈토
2003/06/01    203  
  15  
 鮮血 3

littlecow
2002/10/18    262  
  14  
  3

산들바람
2002/11/08    179  
  13  
 新mizera 님아 보세염 ㅡㅡ;; 1

수영이꺼
2002/02/03    246  
  12  
 十六夜の月

Ju-rie
2003/02/10    221  
  11  
  1

산들바람
2002/08/31    219  
  10  
 月下의夜想曲 4

가시림
2002/01/07    301  
  9  
 一加 님..ㅡ.ㅜ 6

카알
2002/08/07    193  
  8  
 入春이란거죠... 4

가아루
2003/02/04    210  
  7  
 薔薇の裝列 194

rosemana
2003/01/20    2750  
 [1]..[701][702][703][704] 705 [70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