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새게시판으로 가기

TOTAL : 10581, PAGE : 5 / 706, CONNECT : 0 join login
NAME  
  싸바 
SUBJECT  
   특별기획 `자료실은 극히 일부일 뿐` 그 첫번째

VICIOUS2001/08

 

그 무엇도 솔직하게사물을 받아들이고, 순수하게 살아갈 수 있었던 어린 시절.

성장하고 어른이됨에 따라, 이런저런 구속이나 갈등이 생겨나, 겉만 번드르하게는 살아가기

힘들어져 버린다.

내가 나답게 살아가기위해서는, 내 안의 더러움을 인정하는 것도 필요-!?

이번 달의 특집 테마에서는,우리들에게 희망과 힘을 주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세상이나 자

신 안의 더러움과어떻게 싸워내고 공존하고 있는지, 그런 부분을 살펴보겠습니다.

 

특집- 마음의 더러움

 

마리스 미제르라하면, 성? 왕자님? 아름다운 도시 유럽...!?

화려한 세계와 사운드를전개하고 있는 그들이지만, 그 뿐만이 아니다.

밝고 사랑에 넘치는"Gardenia"에 이어 발매되는 것은,

뱀파이어를 모티브로한, 하드하고 다크한 "Beast of Blood".

광기의 배후에 보일듯 말 듯 한 상냥함-

사람은 그런 의외성을발견했을 때, 누군가에게 끌리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 더럽혀진 부분을알고서야말로, 아름다움을 눈에 띄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안의 더티한 부분을인정하는 것은, 갈등을 동반하는 것.

"원만해졌어"란말을 듣는 Klaha도, 어른이 될 수 없는 Mana도,

"내 신체는시커멓지"라며 웃는 Kozi도, 인간불신이 되려했던 Yu~ki도...

모두들 그 것을 넘어섰기에있을 수 있는 지금.

아름다운 장미에는가시가 있다고도, 다들 말하니까요-.

 

예전부터 알던 사람들에게는"원만해졌어"란 말을 듣지만,

그런 게 아니라 변하지않은 겁니다.

 

Klaha

 

― 더러움이란 말을듣고, Klaha상이 생각하는 건 뭔가요?

「아아, 어쩌면 태어났을때부터 더럽혀져 있는 걸지도 모른다고요. 도중에 더렵혀지는 일은

아마 없을 테죠,라고 말하면 이야기가 끝나버리는 걸까(웃음)」

 

― 어째서 그렇게생각하나요?

「반대발상인데,더러움 없이 아름다운 것 따위 정말로 이 세상에 있을까 싶어서요. 그 게

환상이기 때문에더욱, 사람들은 아름다운 것을 추구하고 동경한다고 생각하는 겁니다. 더러

움은 원래부터 필요한것 같아요. 더러움에 의해서 싸움이 벌어지거나 여러 가지 일이 있지

만, 더러움 없이는진보도 없어. 깨끗한 마음만이 존재하고 있다면 자신의 존재마저도 없는

거 아닐까 해서요」

 

― 아이를 낳을 행위조차존재않을 거라는?

「그렇군요. 제가부모로부터 태어난 것도 더러움이진 않을까 싶습니다」

 

― 그러면, 인간에한정되는 게 아니군요.

「그렇죠. 우리들뿐아니라, 풀꽃이라 해도 그럴지 몰라요」

 

― 인간이라 해도생명을 죽이고 먹어서 살고 있는 셈이라, 그 것도 더러움이고 말이죠.

「그래요. 그 걸살기 위한 순수한 행위라 할까, 더러움이라 할까, 그 정의를 가르쳐 주세요  

신이시여, 란 느낌이군요(웃음)」

 

― Klaha상은 기본적으로소년시절부터 변하지 않은 타입인 걸까요, 어느 쪽이냐 하면 쿨

한...

「쿨하다랄까, 어른이될 때까지는 성격적으로, 지금보다 상당히 공격성이 강했었죠. 지금도

그런 부분은 있지만필요에 응해서 다룰 수 있게 되었다랄까. 옛날부터 알고 있는 사람들에

게는 "원만해졌네"란말을 듣는데, 그 게 아니라 변하지 않은 겁니다. 오히려 오래 살수록

잔혹한 표현방법은늘어가지요. 뭐, 지금은 복잡해져서 여러 가지 범죄가 일어나고 있는 걸

지도 모르지만, 어릴때의 공격성이란 단순하지 않습니까」

 

― 그 건, 곧장 싸운다는?

「아니, 어느 쪽이냐면,상대가 싸움을 하고 싶어질 정도로 기가 셌었다는. 내 쪽에서 싸움

을 거는 건 거의없었죠. 뭐랄까, 주위에서 오로지 배려를 받기만 하고, 지금으로썬 상상도

할 수 없지만 어떤공포를 주는 점이 있었던 거예요. 공포라 그래도 특별히 오컬트계란 건

아니예요(웃음)」

 

― 바짝 곤두서 있었다는?

「응. 전기가 흘렀던걸지도 몰라요」

 

― 나한테 가까이오지 마, 같은?

「(웃음) 어떤 의미로그랬던 걸지도 몰라요. 이유 중의 하나는 중학교 때에 지금만큼 키가

컸으니까, 당시로써는꽤나 大男이었던 거예요. 그래서, 교칙위반도 했었지만, 예를 들면 다

들 기준보다 넓은바지를 입고 있으면, 나는 번쩍번쩍하는 슬림한 바지를 입고 있는 겁니다.

그래서, 주위 사람들이야단을 맞고 있어도 나는 잘못한 게 없었어요. 다들 츄리닝을 입고

있으면 나는 슬림한바지에 드레스 셔츠 같은 식으로. 조금 이야기가 어긋나버렸지만요」

 

― 그러면, 원만해졌다는이야기를 들은 건, 언제쯤인가요?

「으음, 역시 도쿄에나오고서네요. 태어나서 자란 거리를 떠나 인간관계도 처음부터 쌓아올

리는 거 아닙니까?그래서 나를 다시금 바라보게 된 점은 있을 거예요. 초대면하는 사람에

게 차가운 인상으로보이는 일이 많았죠. 9할 정도의 사람들에게 그렇게 비춰져서, 손해보는

점과 이득이 되는점이 있어요. 제 1인상이 안 좋은 만큼 이야기를 나누면 갭이 있으니까」

 

― 말 붙이기 힘들다고여겨지는 걸까요.

「그래요. 말 붙이기힘들지만, 이야기해보면 마일드하다고들 해요. 보기에는 상냥해 보이는

사람이 있잖습니까?보는 것만으로도 안심할 듯한 사람...어떻게 하면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 싶어서,좀 더 생글생글하는 쪽이 좋을까, 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해봤는데, 의

식해서 낼 수 있는게 아니니까 이제 포기했습니다(웃음). 차갑다면 미래의 나 자신에게 차

가운 점은 있군요.몇 가지의 선택문항이 있다고 했을 때, 고생할 길일 거라 생각해도 내가

그 때에 느낀 쪽을선택하는 겁니다. 그래서, 미래의 나 자신에게 "만약 안된다면, 고생하라

구"라며. 미래의고생은 나중 일이라서 지금의 내가 고생하는 셈은 아닌데다, 그 때에 고민

하거나 상처받으면될 거라 생각해요. 그러니까, 그다지 실패를 무서워하지 않는 거예요」

 

― 역시 Klaha상은보이는 이미지와 다르군요. 명확해서 깨끗한 성격이네요.

「아아, 굉장히 계산이많고, 예민하고...그런 식으로 보이니까요」

 

― 고민이 많을 걸로보이지요.

「고민하는 쪽이멋진 걸까요(웃음). 철학적으로 "우주란..."처럼? 그런 거, 아무래도 좋은데

요(웃음). 현실이굉장히 소중해서, 과거도 미래도 어떤 의미로 아무래도 좋을지도 모르겠군

요」

 

― 여성관은 어떤가요?순진무구한 사람이 좋은지, 경험 풍부한 여성이 좋은지?

「으음, 예를 들면너무 남성과 접촉한 적이 없으니까, 라고 해도 마음이 아름답다고는 단정

할 수 없지 않습니까?아름답지 않은 데다 기회가 없었던 사람도 있을지 모르고. 그러니까,

경험의 수는 아니라고봅니다. 여성을 보고 "이 사람은 접촉도 60%다"라고는 생각지 않고

요(웃음). 다만,자기 자신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좋군요」

 

― 자신을 객관적으로볼 수 있는 사람?

「그래요. 자신에게어울리는 옷을 알고 있다거나, 자연스럽게 살아가는 사람이 좋습니다.

무리해서 귀엽게보이려 한다거나 어른스레 보이기보다, 자신을 어떻게 보여줄지를 알고 있

는 사람이 좋아요」

 

― Klaha상은 자기본위로 내달리는 연애는 할 것 같지 않네요.

「아아...하지만,반드시 그렇다고도 말 못 할지 모릅니다. 그것만은요. 정신이 나갈 듯한 사

랑에 빠질지도요.」

 

― 「Beast of Blood」와통하는 면이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음. 내면에 숨은광기는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으니까요」

 

― 내면에 숨긴 공격성을라이브에서 보여주게 될지도 모르구요.

「그렇네요. 성스러운부분과 사악한 부분―대극에 있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면..."처박는다"

같은 말은 잘 안쓰지만, 그 정도의 기세로 라이브를 하고 싶다고 생각해요. 엘레강트한 면

만을 기대하고 있다면,분명 정신을 빼앗길 거예요」

 

― 그 양면이야말로,Klaha상의 순수한 부분일지도 모르겠어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2003-04-25 17:43:08 ()
가아루  [2003-04-26 11:02:39]
옷....슈퍼번역팀....
가다르시스  [2003-04-26 05:01:12]
멋져요~!
한아  [2003-04-26 00:08:25]
최강이다;;;;;;
배상궁  [2003-04-25 18:36:36]
카미스미제르 번역팀(??)발진완료인것입니까 -_-;;
우롱차  [2003-04-25 17:58:58]
옷 불타고 있다..나도 슬슬 불이 붙으려 하고 있다.
맛변한우유  [2003-04-25 17:58:35]
감사합니다. 정말로~♡
Kamis  [2003-04-25 17:51:30]
내 그대에게 곳간열쇠(정보란열쇠;;)를 넘겨야하겠구나;
싸바  [2003-04-25 17:48:55]
2탄 마나짱 3탄 코오짱 4탄 백작님 투 비 컨티뉴드 두구두구당당 99문답은 이미 카미스사마의 잡지번역란에ㅡ
가아루  [2003-04-26 11:02:39]
옷....슈퍼번역팀....
가다르시스  [2003-04-26 05:01:12]
멋져요~!
한아  [2003-04-26 00:08:25]
최강이다;;;;;;
배상궁  [2003-04-25 18:36:36]
카미스미제르 번역팀(??)발진완료인것입니까 -_-;;
우롱차  [2003-04-25 17:58:58]
옷 불타고 있다..나도 슬슬 불이 붙으려 하고 있다.
맛변한우유  [2003-04-25 17:58:35]
감사합니다. 정말로~♡
Kamis  [2003-04-25 17:51:30]
내 그대에게 곳간열쇠(정보란열쇠;;)를 넘겨야하겠구나;
싸바  [2003-04-25 17:48:55]
2탄 마나짱 3탄 코오짱 4탄 백작님 투 비 컨티뉴드 두구두구당당 99문답은 이미 카미스사마의 잡지번역란에ㅡ
NAME  PASS 


  10521  
 카미스미제르 와본 이래 가장 황당한 일을 겪고있음 1

메르센느rebirth
2003/04/20    362  
  10520  
 각트 그림이래요-_-a 20

유야
2002/11/28    360  
  10519  
 음 제사진; 25

마나상 ㅠ.ㅠ
2002/09/28    359  
  10518  
 안녕하세요. 1

P-syndrome
2004/02/06    358  
  10517  
 시력검사인데요. 한번해보세요. 31

EB
2003/02/26    358  
  10516  
 클라하 뮤비 맛보기 & 마나의 모아멤므 소개 동영상 7

Kamis
2002/12/17    356  
  10515  
 카미스인 파문 시리즈-_- 17

은빛
2004/01/12    355  
  10514  
 ★깜짝 인기투표 Dix infernal에서 가장 맘에 든 곡은? 26

Kamis
2003/03/25    353  
  10513  
 채찍 같은 거 어디서 구할 수 있습니까? 11

아키라
2003/04/20    353  
  10512  
 염장 폰카 사진 -_- 16

오스칼
2003/05/12    352  
  10511  
 당신의 고딕식 이름알기 34

iuna2
2003/05/05    352  
  10510  
 오랫만에 학교에 갔더니-_- 3

장어
2002/06/07    352  
    
 특별기획 `자료실은 극히 일부일 뿐` 그 첫번째 8

싸바
2003/04/25    352  
  10508  
 한국오피셜로 승격시켜줘요~~!!! 11

classicx
2003/04/25    352  
  10507  
 [시각이] 다이어트. 3

13 1ㅇㅇ d
2002/08/01    350  
 [1][2][3][4] 5 [6][7][8][9][10]..[70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