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오픈다이어리 / 질문&답변 / 홍보&장터

새게시판으로 가기

TOTAL : 10581, PAGE : 4 / 706, CONNECT : 0 join login
NAME  
  月夜 
SUBJECT  
   친구의 작은 어머니가...



  .. 옻닭을 잘못 먹으셔서-_-...
  돌아가실 위험에 처하셨다는........;ㅅ;

  역시 여름엔..;ㅅ;
  먹을걸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이.....;;

  병원에서도 가망 없다고..;ㅅ;
  하루, 이틀안에 돌아가실 거니까..
  보여줄 사람 빨리 보여주라고..;ㅅ;
  그렇게 냉정하게 말했대요..;ㅅ;

  으으.. 역시 '옻'이란 건 싫어요..;ㅅ;
  다들 먹는 것 조심하세요..;ㅅ;


2003-06-16 23:29:25 ()
케이  [2003-06-16 23:32:11]
옻닭이 뭐에요?-_-;;
razach  [2003-06-16 23:57:29]
옻나무라는 것이 있는데요. 그것을 넣으면 닭고기가 부드러워지고, 건강에도 좋고, 향기도 난다네요-_-;;; 근데 그 옻나무가, 체질에 맞는 사람이 있고 안 맞는 사람이 있어서요, 안 맞는 사람에 옻닭을 먹으면 온몸에 두드러기가 나고, 무척 간지러운데다가, 심하면 피부에 습진도 생기고, 저 분의 작은어머니와 같은 상황이 일어날 수도 있어요, 알러지가 일어나면서 열이 나고, 혈압이 올라가기도 하거든요, 근데 그 옻닭- 알러지 생겨도 그냥 두드러기 나고 가벼운 정도라면 자주 먹어주면 옻나무가 체질에 맞게 된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처음 먹을때 부터 체질에 아주 잘 맞아서-_-; 옻나무 안 들어간 백숙은 아예 안먹는-_-;
reiana23  [2003-06-17 00:21:11]
전에 엄마가 옻 삶은 물(약이래요~)을 페트병에 넣어서 냉장고에 넣어두셨는데 동생과 제가 물인줄 알고 다 마셔버렸다는..ㅡㅡ;;첨 먹어보는거였는데 다행이 멀쩡~허허..;;
NAME  PASS 


  10536  
 해골 게임.. 2

月下
2003/05/15    246  
  10535  
 시험이 끝났어요.

月夜
2003/06/20    195  
    
 친구의 작은 어머니가... 3

月夜
2003/06/16    210  
  10533  
 달걀이.....-_- 2

月夜
2003/06/14    218  
  10532  
 아파트가-!!!;;; 3

月夜
2003/06/02    208  
  10531  
 안~녕~하세요~[..a] 4

月夜
2003/05/31    216  
  10530  
 처음 뵙겠습니다. (_ _) 6

月城雪兎
2002/08/21    202  
  10529  
 뒹굴뒹굴.... 1

月城雪兎
2002/08/22    217  
  10528  
 나는.... 5

月城雪兎
2002/08/22    138  
  10527  
 밤을.. 밤을 샜습니다. 그려.;; 2

月城雪兎
2002/08/22    176  
  10526  
 다운증후군. 3

月城雪兎
2002/08/23    190  
  10525  
 정팅 첫 참가!! 7

月城雪兎
2002/08/25    194  
  10524  
 카미스 홈 그 정체를 알고 싶다.!! 10

月城雪兎
2002/08/25    209  
  10523  
 룸즈;;

月城雪兎
2002/08/27    211  
  10522  
 처음뵙겠습니다. 6

郁美
2002/08/09    202  
 [1][2][3] 4 [5][6][7][8][9][10]..[70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hooting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