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45 3 1

Category
Malice Mizer (41)
Moi dix Mois (1)
Klaha (3)
Kozi (0)
Yu~ki (0)
  
  View Articles
Name  
    
Subject  
   VICIOUS 2001/08 vol.1 Klaha by 싸바

VICIOUS 2001/08

 

그 무엇도 솔직하게 사물을 받아들이고, 순수하게 살아갈 수 있었던 어린 시절.

성장하고 어른이 됨에 따라, 이런저런 구속이나 갈등이 생겨나, 겉만 번드르하게는 살아가기

힘들어져 버린다.

내가 나답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내 안의 더러움을 인정하는 것도 필요-!?

이번 달의 특집 테마에서는, 우리들에게 희망과 힘을 주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세상이나 자

신 안의 더러움과 어떻게 싸워내고 공존하고 있는지, 그런 부분을 살펴보겠습니다.

 

특집 - 마음의 더러움

 

마리스 미제르라 하면, 성? 왕자님? 아름다운 도시 유럽...!?

화려한 세계와 사운드를 전개하고 있는 그들이지만, 그 뿐만이 아니다.

밝고 사랑에 넘치는 "Gardenia"에 이어 발매되는 것은,

뱀파이어를 모티브로 한, 하드하고 다크한 "Beast of Blood".

광기의 배후에 보일 듯 말 듯 한 상냥함-

사람은 그런 의외성을 발견했을 때, 누군가에게 끌리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 더럽혀진 부분을 알고서야말로, 아름다움을 눈에 띄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내 안의 더티한 부분을 인정하는 것은, 갈등을 동반하는 것.

"원만해졌어"란 말을 듣는 Klaha도, 어른이 될 수 없는 Mana도,

"내 신체는 시커멓지"라며 웃는 Kozi도, 인간불신이 되려했던 Yu~ki도...

모두들 그 것을 넘어섰기에 있을 수 있는 지금.

아름다운 장미에는 가시가 있다고도, 다들 말하니까요-.

 

예전부터 알던 사람들에게는 "원만해졌어"란 말을 듣지만,

그런 게 아니라 변하지 않은 겁니다.

 

Klaha

 

― 더러움이란 말을 듣고, Klaha상이 생각하는 건 뭔가요?

「아아, 어쩌면 태어났을 때부터 더럽혀져 있는 걸지도 모른다고요. 도중에 더렵혀지는 일은

아마 없을 테죠, 라고 말하면 이야기가 끝나버리는 걸까(웃음)」

 

― 어째서 그렇게 생각하나요?

「반대발상인데, 더러움 없이 아름다운 것 따위 정말로 이 세상에 있을까 싶어서요. 그 게

환상이기 때문에 더욱, 사람들은 아름다운 것을 추구하고 동경한다고 생각하는 겁니다. 더러

움은 원래부터 필요한 것 같아요. 더러움에 의해서 싸움이 벌어지거나 여러 가지 일이 있지

만, 더러움 없이는 진보도 없어. 깨끗한 마음만이 존재하고 있다면 자신의 존재마저도 없는

거 아닐까 해서요」

 

― 아이를 낳을 행위조차 존재않을 거라는?

「그렇군요. 제가 부모로부터 태어난 것도 더러움이진 않을까 싶습니다」

 

― 그러면, 인간에 한정되는 게 아니군요.

「그렇죠. 우리들뿐 아니라, 풀꽃이라 해도 그럴지 몰라요」

 

― 인간이라 해도 생명을 죽이고 먹어서 살고 있는 셈이라, 그 것도 더러움이고 말이죠.

「그래요. 그 걸 살기 위한 순수한 행위라 할까, 더러움이라 할까, 그 정의를 가르쳐 주세요  

신이시여, 란 느낌이군요(웃음)」

 

― Klaha상은 기본적으로 소년시절부터 변하지 않은 타입인 걸까요, 어느 쪽이냐 하면 쿨

한...

「쿨하다랄까, 어른이 될 때까지는 성격적으로, 지금보다 상당히 공격성이 강했었죠. 지금도

그런 부분은 있지만 필요에 응해서 다룰 수 있게 되었다랄까. 옛날부터 알고 있는 사람들에

게는 "원만해졌네"란 말을 듣는데, 그 게 아니라 변하지 않은 겁니다. 오히려 오래 살수록

잔혹한 표현방법은 늘어가지요. 뭐, 지금은 복잡해져서 여러 가지 범죄가 일어나고 있는 걸

지도 모르지만, 어릴 때의 공격성이란 단순하지 않습니까」

 

― 그 건, 곧장 싸운다는?

「아니, 어느 쪽이냐면, 상대가 싸움을 하고 싶어질 정도로 기가 셌었다는. 내 쪽에서 싸움

을 거는 건 거의 없었죠. 뭐랄까, 주위에서 오로지 배려를 받기만 하고, 지금으로썬 상상도

할 수 없지만 어떤 공포를 주는 점이 있었던 거예요. 공포라 그래도 특별히 오컬트계란 건

아니예요(웃음)」

 

― 바짝 곤두서 있었다는?

「응. 전기가 흘렀던 걸지도 몰라요」

 

― 나한테 가까이 오지 마, 같은?

「(웃음) 어떤 의미로 그랬던 걸지도 몰라요. 이유 중의 하나는 중학교 때에 지금만큼 키가

컸으니까, 당시로써는 꽤나 大男이었던 거예요. 그래서, 교칙위반도 했었지만, 예를 들면 다

들 기준보다 넓은 바지를 입고 있으면, 나는 번쩍번쩍하는 슬림한 바지를 입고 있는 겁니다.

그래서, 주위 사람들이 야단을 맞고 있어도 나는 잘못한 게 없었어요. 다들 츄리닝을 입고

있으면 나는 슬림한 바지에 드레스 셔츠 같은 식으로. 조금 이야기가 어긋나버렸지만요」

 

― 그러면, 원만해졌다는 이야기를 들은 건, 언제쯤인가요?

「으음, 역시 도쿄에 나오고서네요. 태어나서 자란 거리를 떠나 인간관계도 처음부터 쌓아올

리는 거 아닙니까? 그래서 나를 다시금 바라보게 된 점은 있을 거예요. 초대면하는 사람에

게 차가운 인상으로 보이는 일이 많았죠. 9할 정도의 사람들에게 그렇게 비춰져서, 손해보는

점과 이득이 되는 점이 있어요. 제 1인상이 안 좋은 만큼 이야기를 나누면 갭이 있으니까」

 

― 말 붙이기 힘들다고 여겨지는 걸까요.

「그래요. 말 붙이기 힘들지만, 이야기해보면 마일드하다고들 해요. 보기에는 상냥해 보이는

사람이 있잖습니까? 보는 것만으로도 안심할 듯한 사람...어떻게 하면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을까 싶어서, 좀 더 생글생글하는 쪽이 좋을까, 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해봤는데, 의

식해서 낼 수 있는 게 아니니까 이제 포기했습니다(웃음). 차갑다면 미래의 나 자신에게 차

가운 점은 있군요. 몇 가지의 선택문항이 있다고 했을 때, 고생할 길일 거라 생각해도 내가

그 때에 느낀 쪽을 선택하는 겁니다. 그래서, 미래의 나 자신에게 "만약 안된다면, 고생하라

구"라며. 미래의 고생은 나중 일이라서 지금의 내가 고생하는 셈은 아닌데다, 그 때에 고민

하거나 상처받으면 될 거라 생각해요. 그러니까, 그다지 실패를 무서워하지 않는 거예요」

 

― 역시 Klaha상은 보이는 이미지와 다르군요. 명확해서 깨끗한 성격이네요.

「아아, 굉장히 계산이 많고, 예민하고...그런 식으로 보이니까요」

 

― 고민이 많을 걸로 보이지요.

「고민하는 쪽이 멋진 걸까요(웃음). 철학적으로 "우주란..."처럼? 그런 거, 아무래도 좋은데

요(웃음). 현실이 굉장히 소중해서, 과거도 미래도 어떤 의미로 아무래도 좋을지도 모르겠군

요」

 

― 여성관은 어떤가요? 순진무구한 사람이 좋은지, 경험 풍부한 여성이 좋은지?

「으음, 예를 들면 너무 남성과 접촉한 적이 없으니까, 라고 해도 마음이 아름답다고는 단정

할 수 없지 않습니까? 아름답지 않은 데다 기회가 없었던 사람도 있을지 모르고. 그러니까,

경험의 수는 아니라고 봅니다. 여성을 보고 "이 사람은 접촉도 60%다"라고는 생각지 않고

요(웃음). 다만, 자기 자신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좋군요」

 

―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사람?

「그래요. 자신에게 어울리는 옷을 알고 있다거나, 자연스럽게 살아가는 사람이 좋습니다.

무리해서 귀엽게 보이려 한다거나 어른스레 보이기보다, 자신을 어떻게 보여줄지를 알고 있

는 사람이 좋아요」

 

― Klaha상은 자기 본위로 내달리는 연애는 할 것 같지 않네요.

「아아...하지만, 반드시 그렇다고도 말 못 할지 모릅니다. 그것만은요. 정신이 나갈 듯한 사

랑에 빠질지도요.」

 

― 「Beast of Blood」와 통하는 면이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음. 내면에 숨은 광기는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으니까요」

 

― 내면에 숨긴 공격성을 라이브에서 보여주게 될지도 모르구요.

「그렇네요. 성스러운 부분과 사악한 부분―대극에 있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면..."처박는다"

같은 말은 잘 안 쓰지만, 그 정도의 기세로 라이브를 하고 싶다고 생각해요. 엘레강트한 면

만을 기대하고 있다면, 분명 정신을 빼앗길 거예요」

 

― 그 양면이야말로, Klaha상의 순수한 부분일지도 모르겠어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Sort by No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Dat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Voted Count
45
   [Kozi] Kera 1999년8월호 by 싸바

2003/05/29 5109 236
44
   VICIOUS 2001/08 vol.2 Mana by 싸바

2003/04/27 3936 283

   VICIOUS 2001/08 vol.1 Klaha by 싸바

2003/04/27 2640 259
42
   UV 80호 Moi dix Mois by LOLITA

2003/04/27 4080 253
41
   barks.co.jp의 Klaha 인터뷰 part3

2003/04/27 2639 248
40
   barks.co.jp의 Klaha 인터뷰 part2

2003/04/27 1190 229
39
   Barks.co.jp의 Klaha 인터뷰 part1

2003/04/27 1388 194
38
   J.A.M 2002.1 'Garnet~금단의 정원으로~'

2003/04/27 1288 252
37
   [au revoir] 의 프로모션 비디오&TV특방 [1]

2003/04/27 1543 175
36
   ♤malice mizer, 히비야 야외음악당 2days(97. 10.10~...

2003/04/27 1153 259
35
   J.A.M 2001년12월호 '장미의 혼례'

2003/04/27 1242 193
34
   ♧"pays de merveilles~空白の瞬間の中で~" ('97년. 9...

2003/04/27 1238 208
33
   SHOXX 1998/09 vol.67 Gackt

2003/04/27 1661 214
32
   SHOXX 1998/09 vol.67 Kozi

2003/04/27 1277 187
31
   SHOXX 1998/09 vol.67 Mana [1]

2003/04/27 1777 212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information_/ history_/ discography_/ memb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