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름다운 이벤트로의 초대장 :*:

0
238 16 5



  View Articles
Name  
   시가장애인 
Subject  
   ..유서 전 나의 일기



▶ "나는 ◇◇◇◇며, ◇◇◇이고, ◇◇라고 생각한다"
위의 형식으로 자신을 소개해 주세요 글자수 지켜서~

   "나는 눈깔애자며, 김선경이고, 여자라고 생각한다"

▶ 지금껏 누군가와 닮았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면 그건 누구였나요?

   나.

▶ 어제 하룻 동안(혹은 오늘) 쓴 돈과 내용을 나열해 보세요

   -_- 택시비 5천원.

▶ 당신이 기억하고 있는 영화/드라마/만화 등의 인상깊은 대사가 있다면?
  (간단한 설명포함)

   여고괴담의 그것. 머리 속에 떠도는데 너무 엉켜서 나열 불가능.

▶ 당신의 평소 옷차림은 어떠하며, 주로 어떤 색조의 옷이 많은가요?

   흰색과 파랑계열. 반바지 반티...아, 아니다 우린 교복이다;; 회새과 흰색.

▶ 당신의 방은 어떤 모습?

   유아원 같은 노랑과 파랑의 벽지와 늙은이 같은 전기장판에 학생다운 책상. 취미의 딱판과 스틱 & 씨디 몇 장.

▶ 당신의 지갑색과 모양은? 브랜드를 밝혀도 무방;

   -_- 3단 접기의 핑크와 코발트색이 이리저리.. 무늬도 무슨 캐릭터 비슷..-_-

▶ 그 지갑안에 꼭 넣고 다니는 것들을 나열해 보세요

   민증. 열쇠. 폰약. 동전 몇 개.

▶ 복권이나 경품 같은 것에 당첨된 적이 있나요? 얼마나? 어떤것을?

   경험 없음.

▶ 최근 큰 맘먹고 구입한 것이 있다면? 마구 자랑하시오

   나비효과 씨디와 질스 이번 씨디.

▶ 당신이 생각하는 가장 안락하고 편안하며 행복한 상태는?

   무관심과 관조적인 삶. 오로지 배경음악만을 유지.

▶ 최근 운 적이 있습니까? 있다면 어떤 이유였나요?

   -_- 엄마 때문에. 내가 미워서. .. 아 아니다 바로 어제..질스 드러머 히데요시의 탈퇴 소식에..ㅠㅠ

▶ 몰래카메라를 설치한다면 누구의 어떤 모습을 찍고 싶습니까?

   질스 드러머 히데요시의 목욕탕 생활..

▶ 당신의 핸드폰 색상과 화면은 어떻게 꾸며져 있나요?

   -_- 구식

▶ 친구들과 주로 만나는 장소나 자주가는 유흥가는 어디?

   학교 매점.

▶ 언제나 몸에 착용하는 악세사리가 있다면 어떤 것?

   띠별 염주.

▶ 오래전부터 궁금해 왔으나 아직 해답을 찾지 못한 궁금증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내 과거의 성격. 어떠했는지만 안다면 난 학교의 대스타 될 수 있다!!!

▶ 꼭 배우고 싶은 기술이나 학문이 있다면?

   드럼. 심리학. 영상음악.

▶ 단 하루만 원하는 무언가가 될 수 있다면 무엇이 되어보고 싶습니까?

   -_-+ 밴드 메니저!

▶ 당신이 사랑에 빠질 때 주로 일어나는 증상이 있다면?

   그 사람을 무조건적으로 따른다.

▶ 생일말고 당신의 기념일을 가지고 있습니까? 언제이며 어떤 기념일인가요?

   생일도 안 챙기는데 무슨..

▶ 당신을 가장 자극할 수 있는 말은?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바른 말(욕이 아닌 말)로 내용이 꽉 찬 말.

▶ 자신의 죽음을 직접 정할 수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죽고 싶습니까?

   엄마 손에.

▶ 누군가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었으나 끝내 하지 못한 말이 있다면?

   가족에게.. 아무리 미워도 당신들이 싫어도 마저 없으면 난 이미 여기에 없었을거에요.

▶ 당신에게 있어 가장 부끄러웠던 기억은?

   태권도 단증 딸 때 겨루기에서 여자에게 진 것.

▶ 최근 있었던 재밌는 사건이나, 웃기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_- 학교 매점 노래방에서 나와 남자 다수 함께 노래함...--;;;;; 아무도 모름;;

▶ 당신은 지금 몇살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까? 그 이유는?

   30살. 내가 즐기기에 가장 적당해 보임.

▶ 요즘 당신이 가장 듣고싶은 말은?

   차라리 죽어버려.

▶ 이 글을 읽고 있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

   저 말 진심으로 해줄 사람 없지??? ^^

(2003-05-04 01:32:49)
ㅅㄷㅂ  (2003/05/04)  ::
 히데요시 질스에서 탈퇴한대요~~  
카즈토  (2003/05/10)  ::
 .....아....민증!!
Name : 
  
Memo : 
Password : 

 


Sort by No
Category
Sort by Subject
Sort by Name
Sort by Readed Count
Sort by Date
178
설문4

   은빛이 제일 먼저 글을 봤어요+ㅁ+ [1]

은빛
266 2003/08/23
177
설문3

   설문3~_~

그레이스
288 2003/08/22
176
설문2

   설문2~_~

그레이스
264 2003/08/22
175
설문1

   이런게 있었을줄이야[털썩]

그레이스
247 2003/08/22
174
설문3

   설문3 ㅇㅁㅇ!

Ca-em戀
306 2003/08/16
173
설문2

   설문2 ㅇㅁㅇ!

Ca-em戀
436 2003/08/15
172
설문1

   설문1 ㅇㅁㅇ!

Ca-em戀
283 2003/08/15
171
설문2

   아직두 2탄을 안하고 있었다늬..;;;

nightmare
225 2003/08/05
170
설문3

   으흐흠..

nightmare
258 2003/08/04
169
설문3

   또 들어갑니다.-_-[벌써 자정이네.] [1]

데블링
303 2003/05/09
168
설문2

   들어갑니다.-_-[심심함에 몸부림치는] [1]

데블링
260 2003/05/09
167
설문1

   .-_-...들어갑니다. [1]

데블링
303 2003/05/08
166
설문3

   [설문3] 재밌는 상상나래,,, [1]

사마
333 2003/05/08
165
설문3

   유서 속.. 반성 [2]

시가장애인
283 2003/05/04

설문2

   ..유서 전 나의 일기 [2]

시가장애인
301 2003/05/04
[1][2][3][4] 5 [6][7][8][9][10]..[16]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blueSakk.com